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세상의모든기행

닫기
님과 함께 5부 어쩌다 가족

전라남도 무안에서 사거리반점을 운영하는 세 친구 김을현 · 김경만 · 김용운 씨. 3년 전 시인 김을현 씨와 주방장 김경만 씨의 인연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귀농을 준비 중인 김용운 씨도 친구가 되면서 삼총사는 ‘어쩌다 한 가족’이 됐다. 도시에 살 때처럼 매사 참지 않고 서로에게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일 수 있어 좋다는 세 친구. 모이면 투닥투닥 싸우지만 함께 있어 든든하기에 일도, 놀이도 언제나 같이 즐긴다.

  • 좋아요 0좋아요
  • VOD 담기 담기
  • 공유하기 공유
맛보기 재생 중 구독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기행

추천여행기

댓글 입력 폼

0

0 / 250 bytes 
  • 작성된 게시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