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세상의모든기행

닫기
이용재의 노포의 맛-46년 모둠 한 상

1부. 46년 모둠 한 상 충무로 인현시장에는 대학생들과 서민들의 가벼운 주머니 사정 알아주며 오랫동안 사랑받는 식당이 있다. 인기 메뉴는 ‘왕소문 기절초풍’이라 불리는 모둠 한 상이다. 2만 원에 찌개와 모둠전, 해물류, 고기, 계란찜 등 그날그날 각기 다른 음식 10여 가지가 나온다. 시장 안에 있어 매일매일 식자재를 싸게 구입할 수 있어 가능한 가격이다. 사장인 윤숙희 씨는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남편과 함께 지금의 가게를 열었다. 숙희 씨의 일을 돕기 위해 자매들이 차례로 합류했고 지금은 세 자매가 함께 일하고 있다. 끈끈한 자매이자 동료인 세 자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 좋아요 1좋아요
  • VOD 담기 담기
  • 공유하기 공유
맛보기 재생 중 구독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주 각별한 기행

추천여행기

댓글 입력 폼

1

0 / 250 bytes 
  • 재미나게 잘 보았습니다 ㅎㅎㅎ

    EBS 박*권 2021.03.28 11:3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