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세상의모든기행

닫기
강지영의 젓갈 기행 - 어리굴젓

굴 캐기가 한창인 간월도의 갯벌. 마을의 최연장자인 노두연 할머니에게 굴 캐는 법을 배워본다. 밥도 먹지 않고 꼬박 8시간 이어서 작업하는 굴 캐기. 어리굴젓은 염장 후 고춧가루로만 양념을 하기 때문에 굴 본연의 맛이 살아있다.

  • 좋아요 0좋아요
  • VOD 담기 담기
  • 공유하기 공유
맛보기 재생 중 구독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주 각별한 기행

추천여행기

댓글 입력 폼

0

0 / 250 bytes 
  • 작성된 게시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