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세상의모든기행

닫기
치유의 숲 - 성황림

굳게 닫힌 금단의 숲. 그 빗장을 열고 들어간다. 대동여지도에 신림(神林)이란 지명이 적혀 있을 정도로 오랜 역사를 간직한 숲, 성황림. 이곳은 치악산의 성황신이 마을의 수호신인 전나무를 타고 내려온다고 전해지는 곳이다. 신이 깃든 신령스러운 숲은 한동안 사람의 출입이 금지됐다. 마을 사람들은 안녕을 기원하며 일 년에 두 번, 당제를 지낼 때만 숲을 개방했다. 이 문을 열 수 있는 사람은 숲 해설가이자 성황림마을의 이장인 고주환 씨. 그와 함께 금단의 숲을 열고, 산촌살이의 즐거움도 느껴본다.

  • 좋아요 1좋아요
  • VOD 담기 담기
  • 공유하기 공유
맛보기 재생 중 구독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주 각별한 기행

추천여행기

댓글 입력 폼

0

0 / 250 bytes 
  • 작성된 게시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