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세상의모든기행

닫기
이곳에 사는 이유 3부 찬바람 불면 나는 좋아 (수어방송)

모두가 잠든 새벽 3시. 동명항에서 잔뼈 굵은 경력 40년의 장재수 선장이 어둠을 뚫고 바다로 나간다. 이 계절 동해 어부들에게 보물은 못생긴 생선, 도치. 찬바람 불어 동해의 항구는 더욱 풍성해진다. 강원도 홍천의 유희철 · 방영숙 씨 부부가 가을걷이한 무를 넣고 조청을 끓이느라 이른 아침부터 분주하다. 1년을 쉴 새 없이 달려온 부부에게 조청은 부부의 주머니를 두둑하게 채워주는 효자이자 달콤한 휴식이다.

  • 좋아요 0좋아요
  • VOD 담기 담기
  • 공유하기 공유
맛보기 재생 중 로그인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기행(수어)

추천여행기

댓글 입력 폼

0

0 / 250 bytes 
  • 작성된 게시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