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매혹의 곡선에 취하다, 알폰스 무하

매혹적 곡선으로 세기말을 사로잡은 보헤미안. 체코출신의 아르누보 양식의 대가. # 독보적인 무하 스타일, 파리를 휩쓸다. 풍성한 머리카락 관능적인 여인의 얼굴, 넋을 놓을 정도로 화려한 장식, 유려한 곡선으로 가장 매혹적인 그림을 만들어 내는 선의 화가. 바로 아르누보의 거장 알폰스 무하이다. 독보적인 스타일로 파리의 담벼락을 수놓았던 알폰스 무하. 그가 만든 포스터들이 벽에 걸리면 너도나도 가지려고 안달이 날 정도로 그의 그림은 수많은 사람에게 사랑 받았다. 체코의 시골동네에서 태어나 프랑스 파리에서 상업화가로서 대성공하기까지, 그만의 무하 스타일은 어디에서 영감을 받아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 아무도 인정하지 않았던 그의 재능 비잔틴과 슬라브, 고딕, 바로크 양식이 융합되어있는 독특한 도시 체코. 모리비아의 이반지체에서 태어난 무하는 융합되고 뒤섞인 체코의 양식 속에서 성장했다. 어렸을 때부터 연필을 손에 놓지 않고 늘 무엇인가를 그렸지만 아무도 인정해주지 않았던 그의 재능. 프라하 미술아카데미에 입학원서를 냈지만 다른 일을 찾아보라는 충고까지 받았던 무하. 계속되는 좌절과 실패. 아무도 알아주지 않았던 그의 재능. 어떻게 그는 성공할 수 있었을까? # 사라 베르나르, 무하를 만나 불사신이 되다. 알폰스 무하의 포스터 <지스몬다>. 월계수 잎을 높게 든 아름다운 여성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서 있고, 매혹적인 얼굴과 오뚝한 콧날, 관능적이고 단호한 입술, 희고 긴 목이 화려한 장식과 어울리는 환상적이 작품이다. 이 포스터에 나오는 주인공은 당대 최고의 여배우 ‘사라 베르나르’. 그녀는 무하를 직접 만나자마자 “당신은 나를 불사신으로 만들어 주었어요.”라고 하며 껴안았다고 한다. 결국, 무하의 그림에 빠져 6년간 전담으로 포스터를 맡긴 사라베르나르. 그 덕분에 무하는 포스터를 벗어나, 수많은 광고 그림을 그리며 승승장구하게 된다. 알폰스 무하의 그림엔 대체 어떤 매력이 있었기에 당대 최고의 여배우부터, 일반 시민, 그리고 광고계까지 그의 그림을 원했을까. 여성이 아닌, 보는 사람을 매료시키는 여신을 그린 화가 알폰스 무하. 그의 그림에 매력을 파헤쳐 본다 # 파리의 성공한 화가, 민족의 품으로 돌아가다 6미터나 되는 스무 점의 거대한 그림. 알폰스 무하가 사다리를 오르내리며 그려야 할 정도로 컸던 이 작품은 바로 <슬라브 서사시>이다. 체코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품이자, 슬로바키아의 자긍심을 나타내는 이 그림은 무하가 프랑스의 화려했던 상업화가의 길을 접고 체코로 돌아와 그린 그야말로 ‘서사시’이다. 그림을 완성하는데 20년이 소요될 정도로 오랜 시간이 걸렸던 <슬라브 서사시> 무하는 왜 승승장구하던 파리의 생활을 뒤로하고 체코로 돌아왔을까. 그가 민족주의 화가로 변모하면서까지 말하고자 했던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서양미술기행 ‘매혹의 곡선에 취하다 – 알폰스 무하’ 편은 신예 화가 염가혜 작가와 함께 떠나는 국내 최초의 미술 기행 다큐멘터리이다. 무하가 태어났던 모리비아의 이반지체부터 그가 활동했던 프랑스 파리, 말년을 보냈던 체코 보헤미아 서부의 즈비로흐 성을 여행하며 무하의 매력적인 곡선의 비밀을 풀어본다.

  • 좋아요 23좋아요
  • VOD 담기 담기
  • 공유하기 공유
맛보기 재생 중 구독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추천여행기

댓글 입력 폼

1

0 / 250 bytes 
  • 무하의 마지막 인생이 주는 느낌이 반전같아요. 상업화가로만 알고 있었던 그의 인생의 말년을 보니 그가 더 존경스럽고 위대해보입니다.

    EBS 김*주 2014.11.03 17:36 신고